유엔 총회로 번진 3국 동맹 ‘오커스’ 갈등…마크롱 불참
[채널A] 2021-09-20 19:4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영국, 호주와 함께 출범시킨 안보 동맹 오커스에 프랑스가 더 반발하고 나섰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호주와의 대규모 잠수함 방산 계약이 취소됐기 때문이죠.

급기야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도 불참하기로 했습니다.

박수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번 주 유엔 총회에 참석하지 않습니다.

별도의 메시지도 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프랑스는 미국·영국·호주 3국 동맹 '오커스'에 대해 반발해왔습니다.

[장이브 르드리앙 / 프랑스 외교장관]
"(호주가) 등에 칼을 꽂은 거죠. 우리는 신뢰관계를 구축했는데 그 믿음이 배신당해 매우 화가 납니다."

미국으로부터 핵 추진 잠수함 기술 이전을 약속받은 호주.

프랑스와 맺은 77조 원 규모의 잠수함 도입 계약을 백지화했습니다.

[스콧 모리슨 / 호주 총리]
"우리나라의 전략적 이익에 기초해 내린 결정이라고 명백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 프랑스 관료는 NBC와의 인터뷰에서 "누군가 자신의 개를 죽일 때는 광견병 핑계를 댄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를 무시하면서 국익으로 포장했다는 겁니다.

프랑스는 미국과 호주에 주재하는 자국 대사들을 본국으로 소환해버렸고, 영국과의 국방장관 회담까지 전격 취소했습니다.

미국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가브리엘 아탈 / 프랑스 정부 대변인]
"바이든 대통령이 수일 안에 마크롱 대통령과 대화를 하고 싶다고 요청해왔기 때문에 곧 양자 간에 통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리언 파네타 / 전 미국 국방장관]
"우리는 차이점이 있고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중국과 러시아 같은) 공공의 적을 직면하고 있다면 끝내 다시 일할 수 있을 겁니다."

지난 6월 영국 G7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돌아왔다'를 외쳤던 바이든, 마크롱 두 대통령이지만, 이번 일로 크게 틀어지게 됐습니다.

채널A 뉴스 박수유입니다.

영상편집 : 오성규

박수유 기자 aporia@donga.com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솔_211023
오늘의 날씨 [날씨]큰 일교차, 영남 동부 비…누리호 날씨 문제 없어 [날씨]큰 일교차, 영남 동부 비…누리호 날씨 문제 없어
신한솔_211023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