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용구, 압수수색 다음 날 백운규 집 앞서 택시 탑승

채널 A는 만취 상태였던 이용구 차관의 당일 행적도 새롭게 확인했습니다. 이 날 이 차관이 택시에 탄 장소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자택 앞이었고 배웅한 인물은 백운규 전 장관 부부였습니다. 아시다시피 백 전 장관은 월성원전 자료 폐기 사건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있고요. 당시 이용구 차관은 그런 백 전 장관의 변호인이었습니다. 마침 이 날은 검찰이 백 전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다음 날이었습니다.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리포트]지난해 11월 6일 이용구 차관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아파트 단지에서 택시에 탔습니다 목적지는 차로 15분 거리에 있는 서초구의 자택이었습니다. 택시에 오르기 전 이 차관을 배웅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피해 택시기사 (지난달 24일)] "같이 내려왔죠, 친구가. 친구네 부부가 (이 차관과) 같이 내려왔죠. 부부가 내려와서 배웅했죠." 채널A 취재 결과 이 차관을 배웅한 사람은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부부였습니다. 택시 호출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를 부른 사람도 백 전 장관 아내였습니다. 폭행사건 하루 전에는 대전지검이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산업부와 백 전 장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당시 백 전 장관의 법률대리인이었던 이 차관은 자택 압수수색을 참관한 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채널A는 사건 당일 상황을 물으려 백 전 장관과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경찰이 이 차관의 신분을 정말 몰랐는지도 의문입니다. 앞서 경찰은 변호사인 건 알았지만 법무부 법무실장 출신인지 몰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경찰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차관은 출동한 경찰관에게 명함을 제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소속 로펌이나 이름만 검색해도 알만한 인물인데도 변호사로만 알았다는 답변은 궁색하다는 지적입니다. 채널A 뉴스 김은지입니다. eunji@donga.com 영상편집: 유하영
채널A pick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